권장 브라우저 안내

이 웹사이트는 Internet Explorer 9 버전 이상에서만 이용 가능합니다.
편리한 사이트 이용을 위하여 최신 브라우저로 업그레이드해주시기 바랍니다.

셉테드뉴스

제목 안양에서 범죄 저질렀다간 多걸린다.

안양시=세계타임즈 이영진 기자] 안양에서 범죄를 저지를 생각은 아예 꿈도 꾸지 말아야 한다. 매의 눈이 곳곳을 지키고 있어 얼마 못가 잡힐 수 있기 때문이다.

 

안양시가 특별교부세와 도비를 포함 25억 원을 투입, 올해 1월부터 이달까지 방범용CCTV 102대를 추가 설치하고, 노후카메라 471대를 새것으로 교체했다고 29일 밝혔다.

 

102대가 신규 설치된 곳은 어린이보호구역과 범죄취약지역으로 거론된 25개소다. 이로 인해 관내 방범용 CCTV는 1천146개소에 5천384대로 늘어나게 됐다.

 

5천384대의 CCTV는 시청사의 스마트도시통합센터와 연계돼 24시간 거미줄 방범감시망을 이루고 있다.
 
 


 

특히 신규설치 CCTV는 지주를 포함해 노란색으로 도색, 시야에 잘 들어올 수 있게 돼 있는가 하면, CCTV와 비상벨 안내판에 LED기능이 장착돼 야간에도 쉽게 눈에 뜨이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교체(471대)와 신설(102대)된 CCTV 모두 2백만 화소 이상의 고화질을 자랑한다. 기존 41만 화소에 불과했던 것에 비해 훨씬 선명하게 현장의 생생함을 전하게 됐다.

 

시는 이와 함께 12월까지 역시 취약지역으로 거론된 10개소를 대상으로 24대를 신설하고 노후한 19대를 교체하기로 했다. 아울러 내년까지 기존의 CCTV를 포함해 2백만 화소이상의 고화질로 모두 교체할 계획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방범CCTV와 비상벨이 야간에도 잘 식별될 수 있도록 했다. 시민안전을 위해 CCTV 확충과 개선사업을 지속해 나갈 방침이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NT Global Inc.

범죄로부터의 안전은 인간 생존과 관련된 문제로 그 어떤 경제적 이익이나 정치적 이익보다도 우선시 해야하며, 선택이 아닌 필수적인 사항이라 할 수 있습니다. 범죄로부터 안전한 사회가 될 수 있도록 에이엔티글로벌 임직원은 열심히 뛰겠습니다.

TOP